파키스탄의 딜레마: 반인도에 대해 해야 할 일

파키스탄의 딜레마: 반인도에 대해 해야 할 일
이슬라마바드 외곽에 있는 마드라사의 문을 지키고 있던 것은 강력한 자동 소총으로 보이는 무기로 무장하고 한쪽 눈을 잃은 엄숙해 보이는 청년이었습니다.

파키스탄의

먹튀검증커뮤니티 내부에서 종교 학교 운영에 관련된 한 사람은 인도가 관리하는 카슈미르의 풀와마 지역에서 지난

달 약 40명의 군인을 살해한 자살 공격의 책임을 주장한 무장 단체인 “자이시-에-모하마드가 운영한다고 한다”고 인정했습니다. 파키스탄과 인도의 갈등을 촉발시켰다.

그러나 성직자는 이러한 주장이 사실이 아니며 마드라사는 사실 또 다른 평범한 이슬람 학교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의 뒤 벽에 붙은 작은 포스터에는 이슬람 역사의 유명한 전투를 연상시키는 슬로건과 함께 다양한 총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먼지가 많은 거리 밖의 거리에는 카슈미르 대의를 위한 집회를 광고하는 포스터가 Jaish-e-Mohammad(JeM)의 독특한 흰색과 검은색 깃발로 장식되었습니다.

파키스탄의 무장세력에 대한 “진압”의 일환으로, JeM을 포함하여 그룹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수백 개의 신학교 및

기타 건물이 최근 정부에 의해 인수되었습니다. more news

JeM 설립자 Masood Azhar의 형제는 다른 친척 및 수십 명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예방 구금”으로 끌려갔습니다.

그러나 보안군 중 누구도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이 마드라사와 접촉하지 않았습니다. Azhar 자신은 2016년부터 파키스탄에서 보호 구금된 것으로 여겨집니다. 비록 그가 지지자들에게 음성 메시지를 계속해서 공개했지만 말입니다.

파키스탄의

셰리야르 칸 아프리디 파키스탄 내무장관은 이번 주 초 기자들에게 “우리의 토양이 다른 사람을 해치는 데

사용되지 않는 것이 우리의 결의”라며 “외부 압력 때문이 아니라 이미 계획된 조치였다”고 말했다. 당국.

그러나 파키스탄이 국제적 주목을 받았을 때 이슬람 사원과 종교 학교를 이전 소유주에게 돌려주고 구금된 종교 학교는 나중에 석방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증거 부족.” 결과적으로 일부에서는 이 최근의 조치가 파키스탄 정부가 오랫동안 인도 정보 기관의 지원을 누려온

것으로 믿어져 온 인도 중심 무장 단체의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는 의미인지 회의적입니다. 인도 관리들은 BBC에 “이 모든 것을 전에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Jaish-e-Mohammad는 2000년 Masood Azhar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그는 동료 무장세력에 의해 인도 항공사를 납치한 후 인도에서 감옥에서 풀려났습니다.

Azhar는 1990년대 아프가니스탄과 카슈미르의 분쟁과 관련이 있는 영향력 있는 투사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파키스탄

국가와 명백하게 연결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인도는 그들의 공격에 대응하는 방법에 대해 “명확한 대답이 없었다”. 파키스탄은 그럴듯하게 부인할 수 있는 요소를 유지했습니다.

카슈미르에 초점을 맞춘 또 다른 무장 단체인 Lashkar-e-Taiba(LeT)도 보안 서비스의 후원을 받은 것으로 여겨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