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누나, 윤석열 부친 집 매입…”누군지 몰랐다”



이런 가운데 화천대유 소유주인 김만배 씨의 누나가 2년 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버지의 집을 샀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한 유튜브 방송이 이런 내용을 공개하면서 뇌물 의혹을 제기하자 윤 전 총장 측은 집을 산 사람이 누군지 전혀 몰랐다면서 매매 계약서를 공개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