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를 초월한

경계를 초월한 제주 아프로비트 밴드 오마르와 이스턴 파워
Omar Benassila는 음악이나 국가에서 경계를 별로 신경 쓰지 않습니다.

경계를 초월한

오피사이트 그랬다면 그는 모국인 모로코를 떠나 한국에 정착하지 않았을 것이고 그곳에서 오마르와 동방의 세력을 시작했을 것이다.

더빙, 펑크, 포크 및 수피 음악의 영향을 받아 가장 간단하게 Afrobeat로 설명할 수 있는 끊임없이 진화하는 아프리카-한국 4인조 밴드입니다.

이집트 출신의 드러머 Zaky Wael인 Omar와 한국 멤버인 베이스 테히운, 기타를 치는 오진우의 삶의 경험이 집약된 곡이다.

“우리는 음악이 하나라고 믿습니다.”라고 Omar는 Korea Times에 말했습니다.

“그리고 장르와 스타일은 약간 국가의 경계와 같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것들을 넘어서려고 노력합니다.”more news

밴드는 방금 디지털 싱글 “Sunshine”을 발표했습니다.

이 곡은 “일렉트릭 사이키델릭한 기억을 담고 있는” 약간의 펑크와 함께 행복한 사운드의 그루비한 노래와 뮤직 비디오입니다.

한국이 아닌 세계 어느 곳에서나 온 것 같지만 오마르는 2015년 제주도 한림으로 이사한 후 ‘선샤인’이 제주도 한림 부근에서 쓰여졌다고 강조한다.

오마르는 “제주로 이사를 갔을 때 한림 근처에 작은 곳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우리가 잼을 하고 수다를 떨었다”고 말했다.

“저와 드러머는 1년을 함께 했습니다. 그 덕분에 우리의 유대가 더욱 돈독해지고 깊어졌습니다.

경계를 초월한

그 후로 진우와 테훈이가 우리 밴드에 합류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는 본토와 제주에서 페스티벌에서 연주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그 집에서. 사실 많은 노래들이 거기서 태어났어요.”

‘Sunshine’과 함께 ‘어디까지’라는 뜻의 모로코 단어 ‘Htalen’을 ‘뿌리와 사막의 블루스 느낌’으로 연주했다.

“우리는 각 노래를 만드는 데 시간을 할애합니다.”라고 Omar가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것들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진화합니다.

때때로 우리는 노래를 신선하고 새로운 상태로 유지하고 즐기기 위해 다른 버전으로 변경합니다.

항상 같은 노래를 연주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우리가 만든 모든 노래는 그렇게 만들었습니다.

far는 스타일과 그루브가 다릅니다. 각각의 방식이 고유합니다. 일부는 흥미진진하고, 일부는 느리고 무겁습니다.

일부 노래는 매우 이해하기 쉽고, 일부 노래는 숨겨진 메시지가 있고, 일부는 계층적 의미가 있습니다. “

노래는 제주 봉고 스튜디오에서 녹음했고 일본 가나가와현 우치다 나오유키가 믹싱했으며 미국 스털링 사운드에서 그렉 칼비와 스티브 팔론이 바이닐 마스터링을 했으며 배급은 다른 위대한 세계와 협력하는 레이블인 이스턴 스탠다드 사운드가 맡았다.

판소리 레게 그룹 NST & The Soul Sauce Meets 김율희, 전통 스카 밴드 Kingston Rudieska, 레게 밴드 Shin Hantae & Reggae Soul 및 국악 퓨전 밴드 Chudahye Chagis와 같은 음악 활동. 오마르와 동양의 세력이 그들 사이에 잘 ​​맞는데, 단지 유사한 밴드 이름 구조 때문만은 아닙니다.

오마르는 15년 전 한국에 와서 홍대 인근에서 활발한 라이브 음악 커뮤니티의 일원이자 클래식, 재즈, 록 등 다양한 밴드에서 세션

뮤지션으로 활동했다.

피아니스트 노영심, 재즈 피아니스트 이건민, 가수 이성열 등 뮤지션들과 함께 연주 및 녹음. 그는 또한 모로코의 화엄사 영적 축제와

뮤직 산스 프론티어와 같은 한국에서 아트 레지던시를 시작했습니다.

즉흥 연주 경향이 있는 다중 악기 연주자이자 작곡가인 Omar의 범위는 어쿠스틱에서 전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