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 김 “北에 적대 의도 없어…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



미 국무부에서 북핵 문제를 담당하는 성 김 미 대북특별대표가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는 북한을 향해 해당 훈련이 연례적 방어 훈련일 뿐이라며 언제 어디서든 만나 대화하자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